뉴욕 한인 남매 노예 사건

By | 2017-07-25

며칠전 저녁을 먹고는 CTV 뉴스를 틀어놓고 있었습니다. 소리는 줄여놓고 화면에 나오는 뉴스의 타이틀만 가끔씩 보곤 했는데 갑자기 깜짝 놀랄만한 제목이 보였습니다.  “Coulple pleads guilty to enslaving children from South Korea” 아니, 캐나다에서 한국 아동 학대 사건이 또 벌어진건가…? 리모콘으로 소리를 키워서 들어보니 캐나다에서의 사건은 아니었고 미국 뉴욕에서 벌어진 일이더군요.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 보니 사실 사건이… Read More »

캐나다 스쿨버스엔 안전벨트가 없다

By | 2017-07-01

   캐나다에 이주해 와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때 스쿨버스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집이 인구 집중 지역의 학교 인근에 있다면 통학 거리가 멀지 않아서 흔히들 걸어서 통학을 하게 됩니다. 그러면 이곳의 스쿨버스 시스템에 대해 알게 되지 못하는 것이죠. 하지만 스쿨버스에 태워서 등하교 시키는 부모님들이나, 혹은 아이들이 소풍이나 견학같은 외부 행사에 참여하게 되면서 일반적인 스쿨버스에 안전벨트가 전혀… Read More »

요즘 캐나다의 종교는…

By | 2017-07-01

저는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만 최근 캐나다에서 종교란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를 생각해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캐네디언들은 종교에 대해 어떤 시선을 주는가… 더 나아가서 신규 이민자들은, 그리고 요즈음 한인들의 종교관은 또 어떤 모습일까.. 저는 런던의 한인 분들을 아주 많이 알지는 못합니다만, 캐나다 런던에 8년쯤 살면서 만나본 한인들 가운데 60% 정도는 교회 (성당 포함)를 다니시는 분들 같았습니다.… Read More »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By | 2017-06-14

어느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캐나다 공립학교는 어디나 다 똑 같습니다. 똑같은 커리큘럼에 똑같은 규정에 똑같이 교육 받은 교사들이 가르치기 때문에 어디가 좋고 나쁘거나 다를 이유가 없습니다.”라고 강변하시더군요. 너무 강한 어조로, ‘넌 그런 것도 모르냐’ 라고 다그치는 것 같이 얘기를 해서 그냥 암말 않고 무시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학교를 잘 선택해야 한다고 말하는 중이었거든요. 그분은 그저 캐나다 런던에… Read More »

적과의 동침

By | 2017-06-02

한국 뉴스나 TV 를 일부러 찾아서 보고 있지 않지만 카페에 들어오면서 네이버 로긴을 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소식이 눈에 띄여 몇개씩 클릭해서 보곤 합니다. 어제 본 것이 이것이군요. 동거녀 암매장 3년 vs “딸 추행” 살인 10년 판결 ‘시끌’…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09312937&isYeonhapFlash=Y&rc=N 법론적으로는 어느 정도 맞을지 몰라도 한국의 이른바 ‘국민정서법(?)’ 차원에서는 납득할 수 없는 재판 결과입니다. 워낙 ‘유전무죄 무전유죄’로…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