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온지 한달..

By | 2010-10-20

정확히는 한달하고도 이틀이 더 지났습니다. 한동안 날씨가 더운 바람에, 처음 도착했을 때의 의지와는 달리 몸이 축 처지고 여기저기 아프기도 하고 그래서 골프니 뭐니 많이 하는 일 없이 마냥 시간만 보내는 느낌이었습니다. 최근 열흘간은 특히나 더 그랬는데 이제 며칠전부터 아침저녁으로 시원한 바람이 부는게 느껴지니까 기운 좀 차려야지 싶어서, 오늘은 점심 먹고 항동 골프장 가서 9홀 돌면서 컨디션 좀 회복하고 왔습니다. 저는 치앙마이에서 골프채 중에 아이언이 하나도 없이 드라이버-우드-하이브리드-웨지-퍼터 등만 있어서 한동안 장인에게서 피칭웨지만 하나 빌려서 라운딩을 하고 장인이 골프를 안 치실 때는 전체 세트를 빌려서 치곤 했습니다. 그런데 그 문제가 며칠전에 해결됐습니다. 예전 태국 살때 가지고 있던 골프클럽 세트 2개 중에 하나를 제가 캐나다로 떠날 때 누군가에게 줬는데 이제 연락이 닿아서 한동안 쓰겠다고 빌려왔거든요. 오늘 항동 갔을 때 그것들을 처음 사용해봤습니다. 내일모래 금요일 아침에 란나 프로모션에 가서 그걸로 18홀 돌아야지요. 원래 귀국 날짜는 이번주 토요일이지만, 비행기 티켓을 두 주일쯤 뒤로 연기할까 생각중입니다.

치앙마이 올 때 카메라도 가져왔지만 외출할 때는 한번도 가지고 나간 적이 없어서 콘도에서 찍은 사진 밖에 없네요. 나가서도 좀 찍고 그래야할텐데요.. 아래가 제가 묵고 있는 콘도입니다. 장모님 소유인데, 장인장모 두분은 근처의 새로 지은 픽스가든 콘도에서 살고 계십니다. 치앙마이로 은퇴이주 오신지 벌써 4년이 넘으셨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모두 아침시간에 찍은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밖으로 내다보는 치앙마이의 풍광들….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위의 사진 왼쪽에 있는 5층짜리 주택의 각 코너를 확대해보니 세면대가 설치되어 있더군요. 손씻고 세수하고 발닦는 일은 물론, 아래 사진처럼 아침에 머리빗고 손발톱 깍는 일도 다 나와서 하곤 합니다. 카메라의 줌을 최대로 땡겨서 찍어보니까 뭐하는지 분간이 갑니다. 머리를 빗거나 혹은 따고 있는가봅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묶는 콘도 역시 건물의 코너에 있는지라 다른 쪽 창을 통해 또다른 모습이 보입니다. 유치원 같습니다. 이것도 줌으로 당겨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아침마다 시주 음식을 받으러 맨발로 거리를 누비는 젊은 승려들…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 옆에서 걷고 있는 관광객…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콘도를 벗어나 다른 곳들에서도 사진 좀 찍어야겠습니다…

2 thoughts on “치앙마이 온지 한달..

  1. 자란

    흠.. 아내가 댓글을 달려고 했는데 “Your are blocked” 라고 나오면서 거부됐다고 신고해서 확인해보니까 스팸 댓글 방지 프로그램의 문제였군요. 그 프로그램을 없애버리고 댓글을 넣어봅니다. 이게 보이면 다시 댓글 기능이 동작한다는 증거지요…

  2. 한결맘

    카메라의 줌 성능이 대단하군요. 암튼,,추석전에 치앙마이로 간 사람이 인증샷 참 일찍 올리네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