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e Golfer – 올해 첫 골프 라운딩

By | 2012-03-23

캐나다 온타리오의 3월 날씨답지 않게 매일 낮 최고 기온이 20를 훌쩍 넘어서 25를 웃돌기까지 하는 요즘, 파란 하늘을 보며 따땃한 햇살을 느끼면서 하고 싶어지는 것들이 몇가지 생기더군요. 그래서 경치 좋은 공원에 차 몰고 가서 산책하고 오기도 했고, 겨우내 차고 안에 들여놓았던 바베큐 그릴을 꺼내서 데크 위에서 지글지글 고기를 구워먹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골프장으로 출동했습니다. 예년같으면 3월은 커녕 4월에도 제법 두꺼운 옷을 껴입고 골프를 쳤었는데 이번엔 반팔 차림으로 골프를 치는데도 춥기는 커녕 쾌적한 수준이었습니다.

작년엔 건강 문제도 있었고 경제적인 사정도 그렇고 해서 한번도 라운딩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2년만의 라운딩을 맞이하여 제대로 공이 클럽에 맞기나할까 싶었습니다. 우선 드라이빙 레인지에 가서 한 바구니 공을 치면서 감각을 살리려고 노력을 해봤는데 자신은 안 생기더군요. 어쨌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드로 갔습니다. 저는 특이하게도 연습장보다는 현장에서 공이 좀 더 잘 맞는 편이어서 말이죠. 연습은 실전처럼, 실전은 연습처럼 하라는 말이 있지만 저는 연습 때는 도대체 성의가 없어지고 정신이 산만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지금의 저희 집도 그렇고 예전 집도 런던 북서쪽에 있어서 재작년엔 주로 런던의 서쪽에 있는 저렴한 골프클럽에 가곤 했습니다만, 이번엔 예전에 안 가봤던 곳도 최대한 다양하게 섭렵해 보기로 했습니다. 성수기보다 조금 더 저렴한 Spring Season 요금이 4월말 또는 5월 중순까지 유효해서 그때까지는 이곳 저곳을 다녀보고 Summer Season 이 되면 다시 싼 맛에 가는 특정 골프장을 가는 것이죠. 그래서 이번에 가기로 선택한 곳은 Echo Valley Golf Club 이었습니다.

Echo Valley Golf Club

– 주소: 2738 Brigham Rd, London

– 전화: 519-472-2760

– 홈페이지: http://www.echovalleygolfclub.com

저는 보통 혼자 골프를 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땐 전동 카트를 타지 않고 직접 푸시카트를 밀고 끌고 걸어서 골프를 칩니다. 가끔 동반자가 있는 경우에 그 분이 전동 카트를 원하면 그럴 때에만 전동 카트를 이용하게 되지요. 이번에도 평소처럼 푸시카트를 밀고서 호기 있게 1번홀로 향했습니다. 아래 사진이 1번홀의 티박스 앞에 놓인 제 골프백과 푸시 카트이고, 저 뒷쪽에 보이는 것이 클럽하우스입니다.

DSC00661.jpg 

바로 앞 조가 인원이 좀 많아서 시작하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만, 그 후론 별 무리 없이 잘 진행되더군요.

DSC00666.jpg 

390야드짜리 파4 코스인 1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세컨샷으로 거의 그린에 접근, 3번째 샷으로 온그린해서 2펏. 결과는 보기였습니다. 2년만에 연습도 제대로 안 하고 쳐보는 골프치고는 괜찮다 생각하고 다음 홀로 이동했는데… 맙소사!

이 골프장에 처음 도착했을 때 눈에 보이는 대부분의 골퍼들이 파워 카트를 이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다른 골프장에서는 어깨에 매거나 푸시 카트를 밀고 다니는 사람도 상당수인데 이곳은 특이하군.. 이라는 생각을 했을 뿐이었는데, 정작 두번째 홀부터는 카트를 밀고 당기며 언덕을 오르내리느라고 힘들어서 허덕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대체 유격훈련 겸해서 골프를 치는 것 같은 정도더군요. 그제서에 왜 대부분의 사람들이 파워 카트를 타고 골프를 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DSC00668.jpg

그 무자비한 언덕배기 경사지를 오르내리며 이동을 했더니 골프공 앞에 서면 다리가 후들거리고 심장이 벌렁대고 숨이 가빠서 제대로 샷을 할 수 없었습니다. 게다가 연습장에서도 퍼팅연습은 해보질 않아서 거리 감각도 엉망이고.. 그래서인지 2번홀 3오버, 3번홀 4오버, 4번홀은 셀 수 없을 정도… 그나마 5번홀부터는 경사가 적어진건지 아니면 몸이 익숙해져서인지 샷이 안정을 되찾아서 계속 8번 연속 보기를 기록했습니다. 파 한번 못 해봤습니다. 마지막 4개 홀은 집으로 딸내미를 데리러 가야했기 때문에 포기하고 돌아서야 했구요. 2년만의 첫 라운딩은 이렇게 엉망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연속 파를 기록하면서 이정도면 나쁘지 않다 싶었습니다. 시작 전에는 이보다 더 결과가 나쁠 것으로 예상했거든요. 아무튼 다음에 이 골프장을 다시 찾아와서 재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벙커나 워터해저드도 별로 없지만 코스가 쉽지 않고 거리도 긴 편입니다. 카트를 타면서 차분하게 운영을 해가면 재미가 솔솔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어지간히 체력에 자신이 있는 분이 아니시라면 절대로 걸어서 라운딩하지 말라고 권고드립니다. 초보자 분들에게는 좀 버거울 것 같으므로 구력이 짧은 분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지는 않구요.

golf.echo-valley.jpg


One thought on “Lone Golfer – 올해 첫 골프 라운딩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