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해외 생활 / 캐나다 런던

캐나다 런던에는 골프 코스가 몇개 있을까?

By | 2018-08-11

어제 골프 라운딩을 마치고 집에 와서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지난 여러해 동안 런던에 살면서 인근 지역의 있는 여러 골프 코스를 방문해 왔는데, 지금까지 과연 몇 곳이나 가봤는지 말이죠.. 목록을 적어보니 다음과 같더군요. 모두 18홀 코스입니다. 세어보니 자그마치 26 개나 되는군요. 여기에 넣지 않은 9홀 및 12홀 코스 몇개까지 포함하면 더 많겠네요. 맨 마지막의 3 개 코스들은… Read More »

얼떨결에 주정부 노미니…

By | 2018-07-22

며칠전 직원 중 한명이 전화를 걸어서 소식을 전해왔다. “사장님. 저 오늘 노미니 받았어요.” 무슨 얘기인지 이해하는데에 잠깐 시간이 걸렸지만 그래도 뭔지 알아차렸다. 아, 그 얘기구나, 영주권 신청… 주정부 노미니인가 뭔가.. “아 그래요? 잘 됐네요. 영주권 나올 때까지 얼마나 걸린데요?” “1년 정도 걸릴거래요.” “그런데 이런것 신청하면 보통 3개월 정도 걸려서 노미니 나온다고 하지 않았나요? 지금은 회사… Read More »

쥐를 잡자 쥐를 잡자.. 다람쥐

By | 2018-06-16

매장에서 일하던 직원이 문자를 보냈다. “Chipmunk 가 들어왔어요!” 그게 어떻게 매장 안으로 들어온 걸까 싶지만 몇년전에는 다른 매장에 박쥐가 들어온 적도 있었으니 그냥 그럴 수도 있겠다 싶었다. 직원이 얼마 뒤에는 아예 사진도 찍어서 함께 전송해왔다. Chipmunk.. 칩멍크.. 이걸 한국말로 다람쥐라고 불러야 하나? 다람쥐라고 하면 바로 생각나는 영어단어는 Squirrel 인데? 그러면 Chipmunk 는 그냥 칩멍크라고 부르나?… Read More »

연간 자동차 보험료 7천8백불

By | 2018-04-28

같은 런던 하늘 아래였지만, 따로 나가 살던 아들이 다시 집으로 들어와 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대학에서의 마지막 시험을 마쳤고 대학원 가기 전에 1년 동안 다닐 직장도 결정되어 며칠전부터 출퇴근하기 시작했는데 그러면서 새로운 문제가 발생했다. 통근에 필요한 교통 수단을 강구해야 하는 것. 버스를 타고 출퇴근하면 집에서 걸어 나가서 정류장 도착 및 대기, 버스 1, 갈아타기, 버스 2,… Read More »

아들의 장학금

By | 2018-04-03

같은 런던 하늘 아래에서 다른 곳으로 나가 살고 있은지 꽤 된 대학생 아들이 주말동안 집에 와 있었는데 아침을 먹고 방에 들어가 있다가 나오면서 그냥 한마디 던진다. “장학금으로 만7천불 준다고 이메일 왔어요.” 장학금 받는다고? 그건 대학에 진학한 후로 매년 서너번씩 들어오던 얘기인데… 그런데 이제까진 몇백불 내지는 많아야 1~2천불이었는데 설마 1만 7천불이라고? 그렇게 많은 장학금이 어디 있나.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