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nxiety and Panic

Differences Between Stress And Anxiety

By | 2019-04-02

It’s no secret that we tend to use prefabricated phrases to express ourselves. Lately, I’ve heard many people claiming that something is “making them seriously anxious”, and it makes me wonder if they really know what that means. It’s easy to confuse anxiety with stress, since both can produce the same symptoms, but actually, they… Read More »

9월이네요..

By | 2011-09-08

요즘 별다른 문제는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작년 11월 증상 시작해서 한달쯤 죽도록 고생하다가 점차 상태가 좋아진 뒤에도 여전히 매일 저녁 무렵이 되면 손발이 차가워지면서 불안과 긴장이 찾아오는 현상은 그치지 않았고, 올 4월에 진한 카페인이 든 차를 실수로 마시면서 다시 증상이 심해지고 이명이 시작되고 특히 부정맥이 밤낮으로 쉬지 않고 찾아왔었죠.. 그런 것들은 현재 그저 기억으로만 남아있습니다.… Read More »

이명, 혹은 공황.. 현재 진행형

By | 2011-08-17

며칠전, 새벽 4시경일까. 대충 짐작한 시간이라 정확히는 모른다. 한참 침대에서 버티다가 나중에 자리에서 일어나 시간을 봤을 때가 5시쯤이었기 때문에 그냥 4시쯤이라고 추정해본다. 잠에서 깬 순간, 귀에서 들리는 소리가 너무 커서 깜짝 놀랐다. 이명 현상은 하루 이틀 겪어온 것이 아니지만, 이제까지는 잠을 청할 때에 신경에 좀 거슬리기는 했지만 그런대로 참을 만 했고 낮에는 어지간해선 잘 들리지… Read More »

다시 찾아온 새로운 증상…

By | 2011-03-11

서너달 만에 공황장애가 100% 완치되리라고 기대하진 않았고 거의 평생 갈 수도 있는 장기전이 될거라고 예상했지만, 그래도 금새 심한 증상이 다시 나타나진 않으리라 생각했는데 그 기대가 깨졌다. 그게 공황장애, 불안장애의 진실인가보다. 두 달 가량 아무런 약도 복용하지 않은 채로 쾌적한 상태가 계속되었는데 사흘쯤 전부터 불면, 소화장애, 불안감이 느껴지기 시작하더니 오늘 아침엔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두통과 혼미한 정신,… Read More »

정신 건강을 위한 노력…

By | 2011-02-02

요즘은 매일 가슴이 뻐근하고 심장이 두근거리는 느낌이 두드러졌다. 두 달 전에 공황을 경험한 뒤 열흘 정도 최악의 시간을 가진 것에 비하면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긴 하지만, 그래도 한동안 얌전하다가 며칠 연속으로 이놈이 입질을 하니까 좀 성가신 느낌이 든다. 물론 애써 무시하거나, 운동으로 밀어내거나, 가만히 관찰하면서 Relaxation 과 복식호흡으로 대처해야 할 일이다. 며칠 전에 아들 녀석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