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Rumination

캐나다 스쿨버스엔 안전벨트가 없다

By | 2017-07-01

   캐나다에 이주해 와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때 스쿨버스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집이 인구 집중 지역의 학교 인근에 있다면 통학 거리가 멀지 않아서 흔히들 걸어서 통학을 하게 됩니다. 그러면 이곳의 스쿨버스 시스템에 대해 알게 되지 못하는 것이죠. 하지만 스쿨버스에 태워서 등하교 시키는 부모님들이나, 혹은 아이들이 소풍이나 견학같은 외부 행사에 참여하게 되면서 일반적인 스쿨버스에 안전벨트가 전혀… Read More »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By | 2017-06-14

어느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캐나다 공립학교는 어디나 다 똑 같습니다. 똑같은 커리큘럼에 똑같은 규정에 똑같이 교육 받은 교사들이 가르치기 때문에 어디가 좋고 나쁘거나 다를 이유가 없습니다.”라고 강변하시더군요. 너무 강한 어조로, ‘넌 그런 것도 모르냐’ 라고 다그치는 것 같이 얘기를 해서 그냥 암말 않고 무시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학교를 잘 선택해야 한다고 말하는 중이었거든요. 그분은 그저 캐나다 런던에… Read More »

적과의 동침

By | 2017-06-02

한국 뉴스나 TV 를 일부러 찾아서 보고 있지 않지만 카페에 들어오면서 네이버 로긴을 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소식이 눈에 띄여 몇개씩 클릭해서 보곤 합니다. 어제 본 것이 이것이군요. 동거녀 암매장 3년 vs “딸 추행” 살인 10년 판결 ‘시끌’…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09312937&isYeonhapFlash=Y&rc=N 법론적으로는 어느 정도 맞을지 몰라도 한국의 이른바 ‘국민정서법(?)’ 차원에서는 납득할 수 없는 재판 결과입니다. 워낙 ‘유전무죄 무전유죄’로… Read More »

긁어 부스럼 만들기

By | 2017-05-12

지난 4월 어느날, 네이버에 접속을 했는데 이메일이 도착했다는 표시가 보인다. 클릭해서 메일 페이지로 들어가니 새 메일의 제목이 뜨는데… 이게 뭔소리다냐? 내가 쓴 글을 누가 함부로 게시중단하냔 말인가.  신고센터? 내가 쓴 글을 가지고 누가 신고했다는 말이네.  그런데 내가 요즘 신고당할만한 내용의 글을 쓴적이 있었던가? 요즘 내가 좀 까칠하긴해도 그렇게까진 아닐텐데? 다시 글 목록을 클릭해서 내용을 읽어본즉…… Read More »

비례물시 (非禮勿視)

By | 2017-04-22

어느 인터넷 카페에 내가 달아놓은 댓글에 “회자정리 會者定離” 라고 어릴적 중학교 한자 시간에 배웠음직한 사자성어를 적고 보니 제가 애용하는 또 다른 사자성어가 떠올랐습니다. “비례물시 非禮勿視” 원래는 비례물청, 비례물언, 비례물시 시리즈가 세트 메뉴라지만 저는 항상 비례물시 한가지만 머리에 떠오릅니다. 결국은 세가지 다 거의 같은 뜻일겁니다. 예의에 어긋나는 것은 보지말라, 듣지말라, 말하지말라는 것인데 건방지게 해석하면 “까마귀 노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