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캐나다

캐나다에서 비즈니스 하기

By | 2013-12-18

지금 기온 영하 16도.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은 수치를 보이는 시점이다. 캐나다에는 기온이 영하 30도 혹은 그 이하로도 내려가는 지역도 많은데 그 정도 가지고 무슨 유세를 하냐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실제로 느껴지는 것은 그런 곳에 못지 않다. 낮기온도 영하 10도 근처에 머무는 이런 상황이 일주일 이상 계속되니까 무슨 동토의 왕국이라는 표현까지도 생각이 난다. 그런데 이… Read More »

아들 이야기

By | 2013-01-29

작년 여름방학은 당시 10학년이던 아들이 처음으로 정식 출근을 한 때입니다. 방학동안 초등학생 및 유치원, 데이케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섬머 캠프가 여러 공립학교들에서 진행되는데 그 중의 한 곳에서 Counselor 라는 직책으로 진행을 맡은 것입니다. 이게 런던 시청에서 주관하고 선발하고 교육시키는 것이라 일종의 런던 시청 소속 임시직 공무원인 셈인데 그래서인지 원래 온타리오 주에서 학생 부업의 최저임금은 9.60불인데… Read More »

초여름 날의 일기

By | 2012-05-24

요즘 한낮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는 날도 있는걸 보면 여름이 오긴 왔나 봅니다. 길거리 사람들 옷차림도 반바지에 샌달은 물론이고 특히 여성들은 핫팬츠나 어깨를 훤히 드러낸 스트랩리스 드레스를 유니폼처럼 입고 다니는 모습입니다. 주말이 되면 교외로 놀러가는 사람들로 도로가 꽉 차는 모습이 이제 자연스러운 시절이 되었습니다. 저희 집은 밖으로 놀러 다니는 것을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닙니다. 그래서 집에서… Read More »

캐나다 봄날의 나무 심기

By | 2012-05-10

며칠전, 딸내미와 함께 Stoney Creek YMCA 에 운동하러 간 아내가 집에 돌아와서는 나무 한 그루를 심고 왔다고 하더군요. 전혀 알지 못했는데 마침 나무 심기 행사가 YMCA 겸 Community Centre 인 그 곳에서 벌어지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아내의 성격상 당연히 거기에 얼굴을 들이밀었고, 또 예정에도 없던 식목일 식수를 하고 왔답니다. 자신은 전혀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았어도 나무… Read More »

Cottage 에서 Easter 연휴 보내기

By | 2012-04-11

일년에 한두번씩 가곤 하는 곳, 아내의 사촌오빠 소유의 별장에 이번 Easter 연휴 동안에도 다녀왔습니다. 이곳 런던에서 425 Km 의 거리를 달려야 하기 때문에 중간에 쉬는 시간을 포함해서 5시간쯤 걸리는 장거리지만 아내도 좋아하고 아이들은 좋은 친구처럼 지내는 그 집 아이들을 만나고 싶어해서 노구를 이끌고 다녀왔습니다. 몸살감기에 걸린 몸이지만 가족을 위해서 이 한몸 바치는 심정으로.. 아래 그림의… Read More »